http://www.leejuck.com
  상
공들여 만든 음반의 한땀한땀을 누군가 알아준다는 건
음악인에게 가장 보람되고 뿌듯한 일입니다.
흘려들으면 아무것도 아닐 것을 그렇게 붙들고 애썼구나 허무해하는 대신
바친 시간 일초일초를 모두 보상받는 기분이랄까요.

발표한 노래를 사람들이 많이 불러준다는 것 이상
노래로서, 창작자로서, 가수로서 행복한 일은 없습니다.
입에서 입으로 노래가 퍼지며
노래는 스스로 수많은 기억을 얻습니다.
의외의 순간, 어디선가 그 노래가 흘러나올 때
마음 깊은 곳에서 감사의 미소, 안도의 한숨이 새어나옵니다.

뜻밖에 좋은 상을 많이 받았습니다.
응원이 필요할 때 큰 응원을 얻었습니다.
올해의 음반, 올해의 노래라지만
세상엔 더 좋은 음반과 노래가 많이 있음을 알고 있습니다.
더 지극한 마음으로 음악하겠습니다.

함께 기뻐해준 모든 분들
여러분 덕분이에요.








369 수험생 여러분 이제 다 왔어요    2008/11/12 3990
368 12월에 동률이와 카니발 콘서트를 엽니다.    2008/10/12 7338
367 해피 한가위    2008/09/12 4118
366 D-99    2008/08/06 5400
365 곡괭이    2008/07/11 5859
364 근황    2008/06/26 6159
363 하지가 지났으니    2008/06/22 3995
362 적닷 6주년    2008/05/01 5913
361 스페이스 공감 - 한상원, 어쿠스틱 그루브    2008/04/12 5219
360 방금    2008/04/09 5500
    2008/03/10 6039
358 3월이 오고    2008/02/29 5160
357 라디오    2008/02/05 7094
356 옛글을 읽으니    2008/01/30 6101
355 다시 눈은 내리고    2008/01/22 4840
  
   [1][2][3][4][5][6] 7 [8][9][10]..[31]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AM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