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leejuck.com
  옛글을 읽으니
옛글이라곤 했지만
연암 박지원의 글 같은 것이 아니라
이 게시판에 쓴 제 글들을 일컫습니다. ㅎㅎ

뭔가 확인할 게 있어
(그 뭔가가 뭔지는 며칠 후에 밝혀드리지요)
몇 년 전 글을 찾다가
김에 예전 글들을 읽었더니
참... 기분이 묘해지네요.

2002년 봄에 시작된 적닷이니
벌써 6년을 향해 가고 있죠.
글들엔
20대 후반부터 30대 중반에 걸친 변화가
알게 모르게 담겨져 있군요.

초창기의 글투는 뭐랄까, 귀엽다고나^^ 할까;
지금 보면 상당히 닭살스럽고 거북하군요. ㅎㅎ
허나 정말 자주 온갖 관심사에 대한 글을 써서 올리는
열의는 대단하네요.
물론 그땐 세상과 연결된 끈이^^
적닷 뿐이었기 때문이기도 하겠지만.

갈수록 어지간한 임팩트의 사건, 체험이 아니면
섣불리 팔랑팔랑 글로 옮기지 않게 되는 듯.
헌데 글로 남지 않은 순간들은
원하든 원치않든 허공으로 휘발되어 버릴 거라는 생각이
문득 들어버린 밤.

잠시 상념에 잠깁니다.







369 수험생 여러분 이제 다 왔어요    2008/11/12 4026
368 12월에 동률이와 카니발 콘서트를 엽니다.    2008/10/12 7377
367 해피 한가위    2008/09/12 4148
366 D-99    2008/08/06 5438
365 곡괭이    2008/07/11 5912
364 근황    2008/06/26 6214
363 하지가 지났으니    2008/06/22 4023
362 적닷 6주년    2008/05/01 5965
361 스페이스 공감 - 한상원, 어쿠스틱 그루브    2008/04/12 5257
360 방금    2008/04/09 5527
359     2008/03/10 6077
358 3월이 오고    2008/02/29 5198
357 라디오    2008/02/05 7139
옛글을 읽으니    2008/01/30 6138
355 다시 눈은 내리고    2008/01/22 4877
  
   [1][2][3][4][5][6] 7 [8][9][10]..[31]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AM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