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leejuck.com
  다시 눈은 내리고
미국에선 벌써 학기가 시작되는 바람에
아침에 공항으로 가 동거인^^을 떠나보내고 돌아왔어요.
짧지만 출퇴근 같은 것도 없이 쭉 붙어있었던 진한(^^오해없길) 신혼생활이었던지라
혼자 눈 내리는 창밖을 보고 있자니 마음이 휑하군요.
집 현관에 남아 저를 맞이한 그이의 부츠는
왜 또 그리 쓸쓸하게 누워 있던지.

마음을 추스리고
올해엔 무엇을 할까 궁리해봅니다.  
먼저 봄까진 책 쓰는 일에 전념해야겠어요.
한 2년간 머릿 속에서 주물럭거리던 이야기인데
잘 써질지 모르겠네요.
그저 휙 쓰면 될 것을
노트북이라도 하나 장만해서 어디론가 떠나야 하지 않을까
꾀를 부리는 중입니다.
모르죠 혹 낯선 곳에 숨어 쓰기 시작하면
적당히 낯선 좋은 문장이 고개를 내밀지.

눈이 많이 오니
미끄러지지 마세요.









369 수험생 여러분 이제 다 왔어요    2008/11/12 4026
368 12월에 동률이와 카니발 콘서트를 엽니다.    2008/10/12 7376
367 해피 한가위    2008/09/12 4147
366 D-99    2008/08/06 5438
365 곡괭이    2008/07/11 5912
364 근황    2008/06/26 6214
363 하지가 지났으니    2008/06/22 4022
362 적닷 6주년    2008/05/01 5965
361 스페이스 공감 - 한상원, 어쿠스틱 그루브    2008/04/12 5257
360 방금    2008/04/09 5527
359     2008/03/10 6076
358 3월이 오고    2008/02/29 5198
357 라디오    2008/02/05 7139
356 옛글을 읽으니    2008/01/30 6138
다시 눈은 내리고    2008/01/22 4876
  
   [1][2][3][4][5][6] 7 [8][9][10]..[31]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AM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