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leejuck.com
  동경에서 2
도쿄에 온지 열이틀 정도 됐네요.

책상에 코 박고 글쓰려는 기개로 왔는데
(뭐 솔직히 호락호락 그리 되리라 믿지는 않았지만)
진전은 더디고 주로 돌아다니고 있어요.
좀 오래 머물다보니 그간 도쿄에 왔을 때 놓쳤던
재미있는 곳들이 속속 눈에 들어오는군요.
여행과 생활의 중간 쯤 되는 체류입니다.

자그마한 기타를 하나 들고 왔는데
(이름 자체가  'The Backpacker Guitar-배낭여행자용 기타'인 귀여운 녀석이에요)
덕분에 틈틈이 곡들도 다듬고 있어요.
작아서 배음도 없고 음량도 미미한 기타지만
그래도 아무것도 없는 것보단 얼마나 큰 기댈 곳이 되는지.
이렇게 먼 곳에 혼자 떨어져 있으니
음악이란 것, 악기라는 것에 대한 생각도
새삼 애틋해지나봐요.

내일부턴 조금 더 박차를 가해볼까 해요.
적닷에 연재라도 해야 글이 잘 써지려나.






384 1    2009/08/05 3428
383 불멸의 연인    2009/07/27 5169
382 0    2009/07/15 4192
381 동경에서 그 마지막    2009/07/12 4320
380 동경에서 3 - R.I.P. Michael Jackson    2009/06/26 4040
동경에서 2    2009/06/19 3781
378 동경에서    2009/06/08 4567
377 이곳은 매디슨    2009/05/14 4759
376 애니 <제불찰씨 이야기> 상영과 좌담    2009/04/23 4620
375 라디오를 떠나며    2009/03/24 5859
374 생일    2009/02/28 4732
373 새해 복    2009/01/23 4086
372 포뇨    2008/12/25 6046
371 카니발 콘서트    2008/12/15 5767
370 겨울은 쓸쓸해    2008/11/27 5110
  
   [1][2][3][4][5] 6 [7][8][9][10]..[31]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AM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