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leejuck.com
  라디오를 떠나며
어제 텐텐 들으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이번 봄 개편에 디제이 자리에서 떠나려고 합니다.

보고 싶은 사람들도 많이 만나고

듣고 싶은 음악도 많이 듣고

무엇보다 좋은 분들의 삶의 이야기를 전할 수 있어

큰 공부가 된 시간이었어요.

하지만 이젠

본연의 일, 창작하는 일에 전념해야 하지 않을까 싶네요.

돌이켜보면 <나무로 만든 노래> 앨범 이후

TV MC와 라디오 DJ를 이어하며

창작인이라기보단 방송인적인 활동을 주로 했던 거 같아요.

물론 콘서트들도 즐겁게 했지만서도.(공연인이라 불러주오^^)

이제 다시 세상으로부터 조금 거리를 두고

내 안으로 깊이 들어가

쓰고 짓고 만드는 일을 해야 할 것 같습니다.

그동안 함께 해주셨던 분들껜

감사하고 죄송하지만,

좋은 음악 들고 돌아오면

모두 반겨주시리라 믿습니다.

아직 3주가 남았으니

끝까지 함께 해주시구요.

봄날 살랑살랑 가벼우시길.











384 1    2009/08/05 3428
383 불멸의 연인    2009/07/27 5169
382 0    2009/07/15 4192
381 동경에서 그 마지막    2009/07/12 4321
380 동경에서 3 - R.I.P. Michael Jackson    2009/06/26 4040
379 동경에서 2    2009/06/19 3782
378 동경에서    2009/06/08 4567
377 이곳은 매디슨    2009/05/14 4760
376 애니 <제불찰씨 이야기> 상영과 좌담    2009/04/23 4620
라디오를 떠나며    2009/03/24 5859
374 생일    2009/02/28 4732
373 새해 복    2009/01/23 4086
372 포뇨    2008/12/25 6046
371 카니발 콘서트    2008/12/15 5767
370 겨울은 쓸쓸해    2008/11/27 5111
  
   [1][2][3][4][5] 6 [7][8][9][10]..[31]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AM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