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leejuck.com
  마이크로블로그
미투데이 http://me2day.net/leejuck
2007년인가
임매니저의 권유로 계정을 만들어
간간이 쓰고 있고.

트위터 http://twitter.com/jucklee
작년 여름 도쿄 체류 중에 계정 만들고 방치하던 중
며칠 전 김영하님의 노크로 부활.
둘러보는 새 팔로워가 늘고 있네요.

전부터 싸이, 마이스페이스 등
괜히 이것저것 만들어만 놓고
제대로 쓰지도 못하고 있긴 한데,

짧은 마이크로블로그의 소통 방식만이 가지는
매력도 분명히 있단 말이죠.
이메일과 문자메시지가 다르듯.

적닷 이 게시판에
제대로 맘 잡고 쓰긴 좀 뭐한,
잡스럽거나 좀스럽거나 정리되지 않은 단상 같은 것
툭툭 흘려놓기엔 적당하겠죠.

예전에 juckmail 할 때
이메일 시스템이어서, 바로 그 형식 때문에
독특한 내용을 담을 수 있던 것처럼.

그러니
적닷에 자주 들르는 분들 중
혹 미투데이나 트위터 쓰시는 분들은
미친(leejuck) 혹은 팔로잉(@jucklee)을 해주세요.

노출을 썩 즐기지 않는 타입이니
얼마나 부지런히 올릴 진 모르지만
그래도 순간순간 나눌 수 있길 기대합니다.

그나저나
미투데이와 트위터 중
개인적으론 결국 어느 하나로 수렴되지 않을까 싶은데
어디롤까나.







399 이적의 트위터 짧은 픽션 [21] ~ [30] (2010. 3. 8 ~ 3. 15)    2010/03/15 2417
398 정인 <미워요>    2010/03/11 4712
397 이적의 트위터 짧은 픽션 [11] ~ [20] (2010. 2. 21 ~ 3. 5)    2010/03/06 2445
396 이적의 트위터 짧은 픽션 [1] ~ [10] (2010. 2. 10 ~ 2. 20)    2010/02/20 4127
395 1주일 대타 DJ    2010/02/19 3907
마이크로블로그    2010/02/05 4574
393 눈밭    2010/01/04 3913
392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009/12/31 3076
391 작업실    2009/12/27 4194
390 돌아보기    2009/12/02 4557
389 안녕    2009/10/30 5423
388 3    2009/09/28 4367
387 새 앨범    2009/09/27 4551
386 2    2009/08/25 3288
385 GMF - 그랜드 민트 페스티발 2009. 10. 25    2009/08/18 4881
  
   [1][2][3][4] 5 [6][7][8][9][10]..[31]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AM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