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leejuck.com
  안녕
GMF 마치고 바로 다음날 새벽
어디론가 떠났다 돌아왔어요

GMF 아주 즐거웠습니다. 행복했습니다.
음악에 마음을 담근 수만의 사람들과
달빛 아래서 가을 바람 맞으며
같이 숨죽이고 외치고 뛰놀수 있다는 건
정말 짜릿한 축복이죠.
함께 해주신 분들 감사드려요!
내년엔 많은 공연을 하려고 해요.
자주 봐요 우리.

벌써 10월이 가고
올해도 두 달 정도 밖에 안 남았네요.
허허. 마지막 두 달의 밀도를 높여
지나놓고 싱거운 한해였다 되새기지 않게 되길.

요즘 산에 자주 가는데
올라갈 때마다 서울 하늘의 누런 공기띠를 보고 놀라요.
오늘도 안개? 아님 스모그?
혼탁하고 답답한 것이 어디 공기 뿐이랴만.










399 이적의 트위터 짧은 픽션 [21] ~ [30] (2010. 3. 8 ~ 3. 15)    2010/03/15 2414
398 정인 <미워요>    2010/03/11 4705
397 이적의 트위터 짧은 픽션 [11] ~ [20] (2010. 2. 21 ~ 3. 5)    2010/03/06 2436
396 이적의 트위터 짧은 픽션 [1] ~ [10] (2010. 2. 10 ~ 2. 20)    2010/02/20 4119
395 1주일 대타 DJ    2010/02/19 3903
394 마이크로블로그    2010/02/05 4569
393 눈밭    2010/01/04 3908
392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009/12/31 3074
391 작업실    2009/12/27 4188
390 돌아보기    2009/12/02 4556
안녕    2009/10/30 5421
388 3    2009/09/28 4365
387 새 앨범    2009/09/27 4550
386 2    2009/08/25 3286
385 GMF - 그랜드 민트 페스티발 2009. 10. 25    2009/08/18 4880
  
   [1][2][3][4] 5 [6][7][8][9][10]..[31]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AM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