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leejuck.com
  제임스 브라운, The Godfather of Soul
서울에서 제임스 브라운 공연을 보게 될 줄이야.

그 오랜 세월 바래지 않은 동물적인 리듬감.
당장 고혈압에 쓰러지지 않을까 싶은 열창.
촌스러울 정도로 고전적인 엔터테인먼트의 정겨움.

이렇게 나는 나의 신전에 속한 신들 중
또 한 명을 알현하였다.

아마도 처음이자 마지막이었을 제임스 브라운의 서울 공연.


p. s.
바로 전날 티켓을 홀라당 잃어버리는 바람에;; (술이 웬수;;)
'티켓분실자'로 분류되어 공연 5분전 '인솔자'의 인솔을 받아
자리에 앉아야 했던 망신;;

p. s.
그럼 이제 프린스 공연과 U2의 DMZ 공연을 추진해보자구요.
스티비 형님도 한 번 더 모실 수 없을지...;;

p. s.
패닉 공연 역대 어느 공연보다 치밀하게 사전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무흐흐.
무흐흐흐흐흐.






309 5월은 푸르구나    2006/05/02 6422
308 공연의 추억    2006/04/07 6838
307 활활    2006/03/29 6744
306 죄송합니다. 성남, 부산 공연 취소되었습니다.    2006/03/23 6582
305 leejuck@leejuck.com    2006/03/22 6160
304 답답허요    2006/03/21 6791
303 패닉 서울, 성남, 부산 <Let's PANIC> 콘서트    2006/03/14 4383
302 춥구나!    2006/03/12 4849
301 생일이 자주 돌아오네요    2006/02/28 6041
제임스 브라운, The Godfather of Soul    2006/02/25 4536
299 다시, 패닉의 2006 콘서트 Let's PANIC!    2006/02/13 5148
298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006/01/29 4510
297 패닉의 2006 콘서트!    2006/01/16 6302
296 2006    2006/01/03 5569
295 해피 크리스마스!    2005/12/24 4335
  
   [1].. 11 [12][13][14][15][16][17][18][19][20]..[31]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AM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