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leejuck.com
  2006
2006년이 밝은 지 사흘이 지났습니다.
웬만한 결심은 오늘까지만 지켜야겠죠?
음, 물론 농담입니다.

작년 1월 1일 <2005>라는 제목의 글을 썼습니다.
(이 게시판 몇 페이지 뒤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1년 뒤 그 글을 다시 보니
기특하게도^^;
한두가지 빼곤 계획을 얼추 성사시켰더군요.

작년엔 정말 많은 일이 있었습니다.
앵콜공연까지 했던 <적군의 방 2005> 공연도,
<지문사냥꾼>이란 부족한 책도,
10말까지 했던 방송 <이적의 드림온>도,
오랜 염원이었던 <패닉 4집>도
모두 분에 넘치는 사랑을 받았습니다.
다시 한번 머리 숙여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분명 작년 1월 1일엔 그 모든 일들이 눈앞에 펼쳐지고
할 일이 태산 같구나! 가슴이 벅찼는데
올해는 딱이 세밀한 미래상이 보이지 않네요^^
재작년 충전기, 작년 발산기였다면
어쩌면 올해는 다시 한번의 충전기가 될 수도,
혹은 연속된 발산기가 될 수도 있겠어요.
그만큼 아무 생각이 없습니다.^^;;

열심히 즐기고, 만들고, 쓰고, 보고, 배우다보면
또 뭐가 나오든 나오겠죠.

일단 올해 가장 가까운 계획은
2월말의 <패닉 콘서트>입니다.
'스펙타클' 콘서트를 만들기 위해
지금부터 고심중입니다.
곧 일정과 장소, 공식발표 하겠습니다.

그 밖에는...
작년에 일정 궤도에 올려놓은 일본어 공부를 계속할 거 같고,
영어 공부를 본격적으로 좀 해 봐야 할 거 같고,
못다닌 여행을 좀 질리도록 다녀야 할테고,
글 쓰고, 곡 쓰는 시간을 보내야 할테고...

뭐 그렇네요.
효도하기, 운동하기, 웰빙하기 등도
신년 계획에 들까요?

일단
나온지 3주 정도 밖에 안 된 새 앨범이 있으니^^
열심히 활동하렵니다~
패닉의 활동 계속 응원해주세요!

후속곡은 <정류장>으로 결정했습니다.
아마 곧 뮤직 비디오도 찍을 거구요.

여튼 긴 계획 보단 짧은 계획에 충실한 한 해가 될 것 같네요.
여러분도
한 해 바라는 일들 모두 이뤄지시길 빕니다.
무엇보다 건강하시구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309 5월은 푸르구나    2006/05/02 6422
308 공연의 추억    2006/04/07 6838
307 활활    2006/03/29 6745
306 죄송합니다. 성남, 부산 공연 취소되었습니다.    2006/03/23 6582
305 leejuck@leejuck.com    2006/03/22 6160
304 답답허요    2006/03/21 6792
303 패닉 서울, 성남, 부산 <Let's PANIC> 콘서트    2006/03/14 4383
302 춥구나!    2006/03/12 4850
301 생일이 자주 돌아오네요    2006/02/28 6041
300 제임스 브라운, The Godfather of Soul    2006/02/25 4537
299 다시, 패닉의 2006 콘서트 Let's PANIC!    2006/02/13 5149
298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006/01/29 4510
297 패닉의 2006 콘서트!    2006/01/16 6303
2006    2006/01/03 5569
295 해피 크리스마스!    2005/12/24 4335
  
   [1].. 11 [12][13][14][15][16][17][18][19][20]..[31]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AM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