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leejuck.com
  라스트 데이즈
압구정 스폰지하우스에서
구스 반 산트의 <라스트 데이즈>를
3분의 1은 졸며 3분의 2는 깨어서 보았다.
혹은 내내 가수면 상태였을지도 모른다.

얼마전 출간된
조지프 히스, 앤드류 하퍼의 <혁명을 팝니다>의 도입부는
커트 코베인의 죽음에 대한 신랄한 평가로 시작한다.
어차피 존재하지도 않았던 무언가를 지키기 위해 목숨을 끊은 그를
측은해한다.
록스타가 되기 위해서 발버둥 치다가
정작 록스타가 되면 회의를 느끼며 딜레머에 빠진다는 것
공허한 클리셰가 되어버린지 오래란 것이다.

죽어서 신화가 된 이에게서 신화를 거두어 내는 것은 자유다.
어차피 신화가 되기 위해서 죽은 것은 아닐 테니까 말이다.

집에 돌아오는 길에 아이팟에서
너바나의 음악을 꺼내 듣는다.
그는 여전히 거기에 있다.







324 한국을 떠나왔어요    2006/12/05 6503
323 오디오 드라마 <지문사냥꾼>    2006/11/28 5298
322 The Beatles <LOVE>    2006/11/27 5564
321 수능 잘 보고 놀자!    2006/11/14 5215
320 한낮의 안개    2006/10/17 5490
319 추석 연휴    2006/10/01 4796
318 찬 바람    2006/09/09 5248
317 사랑노래    2006/08/16 7390
316 드디어 레이의 음반이!    2006/08/14 6340
315 수능    2006/08/12 5422
314 우리끼리 얘긴데    2006/08/03 8538
313 늦게 도착한 더위    2006/08/03 4359
312 비가 더    2006/07/13 5715
311 슬슬    2006/06/28 5239
라스트 데이즈    2006/05/24 7534
  
   [1][2][3][4][5][6][7][8][9] 10 ..[31]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AM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