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leejuck.com
  집
따스한 집 같은 이 곳에
아주 오랜만에 글을 남기네요.
그 사이 열리지 않았던 시간도 있었고
앱의 시대에 홈페이지라는 것의 의미도 많이 변했지만
이 곳을 찾아와
조용히 흔적을 남깁니다.
아, 그러고 보니 흔적 파트투도 찬바람 불 때 쯤엔 나와야겠군요. ㅎ

어떻게들 지내고 계신가요?
삶과는 사이가 좋으신가요?

전 나이 탓인지 인생 전체에 대해서 생각하는 시간이 늘었어요.
노래를 지을 때도 더 오래 고심하게 되네요.
분방하게 이 음악 저 음악 해볼까 하다가도
다시 내가 가진 것의 핵심으로 돌아가게 됩니다.

요즘 선다방을 1주일에 한번씩 녹화하고 있고
(아까 4회를 조금 늦게 봤는데 꿀잼이던 걸요? ㅎ)
6월초에 있을 일본 공연 준비도 하고 있고
흔적 파트투의 노래들도 어루만지며
그렇게 지내고 있어요.

봄이, 짧은 봄이 지나가기 전에
많이 음미해요 우리.

그럼, 또.






[부탁] 이 홈의 제 글들은 퍼옮기지 말아주세요    2002/05/14 44556
[문을 열며] 2002. 5. 1. 夢想笛-leejuck.com 을 열며...    2002/04/30 22623
[GUIDE] 夢想笛의 想 은...    2002/04/30 22100
456 이사 그리고 일본공연    2018/06/11 16974
    2018/04/24 23555
454 <무대> 서울 앵콜!    2015/10/14 4954
453 2015 소극장 전국투어 <무대>    2015/07/17 6113
452 고사리장마    2015/04/19 4523
451 무대를 마치고    2015/04/07 3901
450 2015 소극장 콘서트 <무대>    2015/02/02 4451
449 또 한 해 멀어져간다    2014/12/30 5392
448 2014 소극장 콘서트 <고독의 의미>    2014/03/01 8066
447 2014 전국투어 등    2014/01/04 5453
446 2013 콘서트 <비포 선라이즈>    2013/10/27 7499
445 새 앨범    2013/09/30 10795
  
   1 [2][3][4][5][6][7][8][9][10]..[31]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AM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