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leejuck.com
  무대를 마치고
소극장 콘서트 <무대>가 끝난지
벌써 일주일이 넘었네요.
어떤 체험은 말로 옮기기가 무척 어려워요.
서로 닿을 듯한 공간에서
숨소리까지 나누던
꿈같은 순간들에 대해
어떤 글을 쓸 수 있을까요.
몇번이나 후기를 남기려다 그만뒀어요.

다시 오지 않을지 모를
특별한 추억을 만들어주신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시간이 흐르면
조금씩 희미해질 수도 있겠지만
강렬한 흔적이
아주 깊은 곳에
몹시 단단하게
남을 듯 합니다.

다시 불이 켜지고
막이 오르고 나면
우리 또 만나요.


p.s.
4주 20회 공연을 마치고 바로 토이콘서트 3회 출격.
실은 5주간 상태가 어찌될 지 몰라 걱정했었는데
여러분이 주신 기운 덕에 모두 무사히 마쳤네요.
다행이다.

이제 충분한 시간과 공을 들여 대형공연을 준비할 생각이에요.
기대해주세요.

p.s.
그와 별개로
5월말엔 서울재즈페스티벌의 Komatsu Ryota & Friends 무대에 게스트로 참여합니다.
(작년 겨울 고마츠씨의 일본투어에 참여했던 인연으로.)

6월초엔 도쿄에서 첫 단독콘서트를 열어요.
자세한 이야기는 곧 새로 알려드릴게요.







[부탁] 이 홈의 제 글들은 퍼옮기지 말아주세요    2002/05/14 44402
[문을 열며] 2002. 5. 1. 夢想笛-leejuck.com 을 열며...    2002/04/30 22525
[GUIDE] 夢想笛의 想 은...    2002/04/30 22000
456 이사 그리고 일본공연    2018/06/11 16551
455     2018/04/24 23184
454 <무대> 서울 앵콜!    2015/10/14 4871
453 2015 소극장 전국투어 <무대>    2015/07/17 6054
452 고사리장마    2015/04/19 4383
무대를 마치고    2015/04/07 3839
450 2015 소극장 콘서트 <무대>    2015/02/02 4386
449 또 한 해 멀어져간다    2014/12/30 5299
448 2014 소극장 콘서트 <고독의 의미>    2014/03/01 8004
447 2014 전국투어 등    2014/01/04 5399
446 2013 콘서트 <비포 선라이즈>    2013/10/27 7435
445 새 앨범    2013/09/30 10724
  
   1 [2][3][4][5][6][7][8][9][10]..[31]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AMICK